상단여백
HOME 강원도 동해/삼척/태백
동해시, 태풍 미탁에 따른 해안가 쓰레기 긴급수거 완료신속한 대처로 약 300톤 수거완료(인력 230여 명, 장비 33대 투입)
사진=동해시 제공
사진=동해시 제공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지난 10월 3일 태풍‘미탁’피해 발생 이후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복구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해안가에 발생한 쓰레기 약 300톤의 긴급 수거를 완료하였다.

이번 태풍으로 해안가에 밀려든 쓰레기는 초목류, 폐스티로폼, 일반 가연성 쓰레기 등으로 망상해변에서 추암해변까지 전 해안가에 걸쳐 발생하였으며, 특히 폐목은 해양에 재유입될 경우 해양 오염은 물론 선박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에 따라, 태풍이 지나간 바로 다음날부터 지난 16일까지 공공근로 153명, 자원봉사자 70명 등 인력 약 230여 명을 투입하고, 굴삭기, 덤프 등 장비 33대를 동원하여 긴급 수거작업에 전력을 다하였다.

경창현 해양수산과장은 “선박사고의 10%가 해양 쓰레기에 의한 사고인 만큼 안전사고 예방과 해양오염 방지를 위하여 긴급히 쓰레기 수거를 완료하였으며 앞으로도 쾌적한 해안환경 조성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