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19일 날씨] 낮 최고 18~25도 나들이 '딱'…영동·남부 가을비
가을비가 내린 7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 경기전 앞 화단에서 현장학습을 나온 학생들이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기고 있다. 2019.10.7/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토요일인 19일 아침은 평년보다 포근하지만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크고, 영동과 남부지방은 곳에 따라 가을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19일) 우리나라가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아 대체로 흐리다가 서울, 경기, 강원 영서는 오전 3시부터, 그밖의 지역은 낮 12시부터 차차 맑아진다고 18일 예보했다.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 제주도에는 오전까지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예상강수량은 경상 해안과 제주도는 20~60㎜, 강원 영동은 5~20㎜다.

아침 최저기온은 9~17도, 낮 최고기온은 18~25도로 아침은 평년보다 1~3도 높지만,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12도 Δ인천 13도 Δ춘천 10도 Δ강릉 14도 Δ대전 13도 Δ대구 15도 Δ부산 16도 Δ전주 13도 Δ광주 14도 Δ제주 18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22도 Δ인천 21도 Δ춘천 22도 Δ강릉 20도 Δ대전 22도 Δ대구 22도 Δ부산 23도 Δ전주 22도 Δ광주 23도 Δ제주 22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청정하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인해 전국의 미세먼지 등급이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 동해 앞바다에서 1.0~4.0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남해와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4.0m로 높게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전까지 경상 해안과 전남 남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0~45㎞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 또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19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10~22도, 최고강수확률 10%
-서해5도: 13~18도, 최고강수확률 20%
-강원영서: 9~22도, 최고강수확률 30%
-강원영동: 9~20도, 최고강수확률 80%
-충청북도: 9~22도, 최고강수확률 30%
-충청남도: 11~23도, 최고강수확률 30%
-경상북도: 11~22도, 최고강수확률 60%
-경상남도: 12~24도, 최고강수확률 30%
-울릉·독도: 14~18도, 최고강수확률 60%
-전라북도: 11~23도, 최고강수확률 20%
-전라남도: 11~24도, 최고강수확률 20%
-제주도: 17~24도, 최고강수확률 20%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