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국감 마친 檢 '패스트트랙' 수사 속도국회방송 압색(종합)
지난 4월29일 국회에서 열린 사개특위 전체회의에서 공수처 법안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되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회의장 앞에서 항의 시위를 펼치고 있다. 2019.4.2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지난 4월 국회에서 벌어진 이른바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했다.


사건과 관련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자 충돌 당시 촬영 영상을 확보해 증거를 보강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서울남부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조광환)는 18일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입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싸고 여·야가 충돌했을 당시 국회방송에서 촬영된 생중계 영상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어떤 자료를 확보 중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지난달 10일 경찰에게 패스트트랙 관련 사건 일체를 넘겨받은 검찰은 관련자들을 소환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해당 수사에 앞서 공공수사부 인력을 늘린 한편, 특수수사 부서인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 소속의 일부 검사도 수사팀에 합류시키는 등 수사 인력을 늘렸다.



국회의원들에 대한 소환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 '사보임 논란'과 관련해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된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달 22일 소환 조사를 받았고, 같은달 30일에는 당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었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또 문희상 국회의장의 경우 서면으로 진술서를 제출했으며, 최근에는 사보임 논란과 관련해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에 대해서도 출석을 요구한 상태다.

반면 이번 수사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경찰 조사에 이어 검찰 조사도 불응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30일과 이달 4일 등 세 차례에 걸쳐 한국당 의원들의 소환을 통보했지만 이들은 현재까지 아무도 출석하지 않았다.

의원 신분이 아닌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지난 1일 자진 출석했으나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고 돌아왔다. 황 대표는 출석에 앞서 "패스트트랙에 의한 법안 상정은 불법이기 때문에 평화적 방법으로 저항하는 것은 무죄다. 그렇기에 한국당은 소환에 응할 수 없는 것"이라며 "당에 당부한다. 수사기관에 출두하지 말라"며 불출석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날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소환에 응하진 않더라도 당시 상황에 대한 진술서라든지, 국회법 검토에 여러가지 국회 관행이나 경험 등이 필요하다"며 "그러면 사건 진상을 전체적으로 파악하고 공정하게 처리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법사위원장인 여상규 한국당 의원은 "그렇지 않아도 국회 사정을 총지휘하고 총괄 책임지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그러한 의견서를 제출하기 위해 현재 작성 중에 있다"고 답했다.

검찰에 따르면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을 당해 입건된 국회의원 수는 총 110명이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60명, 민주당 39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3명에 무소속인 문 의장이 포함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