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강릉시, 태풍 피해 국비지원 확정…3개면 특별재난지역 선포
태풍 피해 복구로 분주한 경포 진안상가. (뉴스1 DB) © News1


(강릉=뉴스1) 서근영 기자 = 강원 강릉시가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와 관련해 3개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등 국비지원으로 복구 작업에 힘을 받게 됐다.


17일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의 현지조사 결과 강릉시는 이번 태풍으로 총 62억1000만원의 피해액이 발생해 국비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강릉시는 이번 국비지원 확정으로 피해액 3000만원 이상, 복구액 5000만원 이상의 공공시설에 대해 국비 50%를 지원받는다.

주택과 농정, 축산 등 사유시설에 대해서는 국비 70%를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7억5000만원 이상의 피해액이 발생한 강동면과 옥계면, 사천면 등 3개 지역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 공공시설 복구의 경우 국비지원 지역과 동일한 비율로 지원받고 사유시설은 국비 80%를 지원받게 됐다.

강릉시는 국비지원 전 피해주민의 신속한 생활안정을 위해 예비비 22억원을 재난지원금 등으로 긴급 투입할 계획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이달 말 중앙복구계획이 완료되면 즉시 시 자체 복구계획을 세워 본격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