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
"오색케이블카 불허 근거 '산양 주서식지' 환경부 판단은 잘못"
멸종위기종인 산양 무리.(육군7사단 제공)2018.3.13/뉴스1 © News1


(춘천=뉴스1) 하중천 기자 = 강원도(도지사 최문순)는 환경부가 지난달 16일 발표한 ‘설악산 오색삭도 환경영향평가 부동의’와 관련, 산양 분야에서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고 22일 밝혔다.


도는 “환경부는 동물분야에서 자연공원 삭도 설치·운영 가이드라인인 멸종위기종의 주서식지라는 논리를 위해 사업예정지를 산양 단순 이동로가 아닌 주서식지로 판단했다”며 “사업노선은 산양 분변터와 잠자리가 발견되지 않았고 산양은 능선보다 골짜기를 선호해 서식하므로 주서식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국립공원위원회의 민간전문가와 환경부 모두 오색케이블카 주노선과 이격된 독주골과 설악골을 산양 이동로로 판정했다”며 “노선 주변 1㎞ 구간에 75대 카메라를 집중 설치 후 산양 38마리가 관찰됐지만 이동 중인 산양이 대부분이었다”고 강조했다.

또 “환경변수와 흔적을 기반으로 서식 적합지 확률을 나타내는 분포모형을 통해 상부 정류장 일대가 산양 서식 적합지로 조사됐다고 주서식지로 판단하는 것은 논리 없는 억측이다”며 “서식 적합지 분포모형에서는 산양이 제일 많이 서식하는 속초 저항령과 인제 흑선동은 적합지로 나타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금까지 전국 모든 환경영향평가에서 서식 적합지를 서식지로 판단하는 사례는 한 건도 없다”며 “서식 적합지 분포모형은 공사로 인해 산양이 회피할 경우 주변 회피지를 찾기 위해 사용한 것이다. 실제 서식지와는 별개다”고 주장했다.

도는 “환경부는 산양 재이입 유도를 위해 미네랄블록 제공을 부정적인 대책으로 판단했다”며 “하지만 대부분 수의사들은 미네랄블록 사용으로 야생성 저하, 전염병 확산, 서식지 교란 등의 부정적 내용은 사실과 다른 과학적 근거가 부족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협의의견과 전문가 등의 검토의견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향후 조정 및 행정소송에서 잘못된 환경부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협의의견에 논리적으로 반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