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2020총선 종합
양정철·김경수·이재명 어제 회동…총선 전 '원팀' 결의
김경수 경남지사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지난달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페스티벌 평화경제 대토론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과 김경수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날(28일) 만찬 회동을 갖고,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의 단결과 화합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29일 양 원장 측에 따르면 양 원장과 김 지사, 이 지사는 전날 오후 경기도 수원 모처에서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이번 만찬 회동은 김 지사의 서울 방문을 계기로 마련됐다. 김 지사는 전날 민주당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 이어, 이날은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경남 지역 의원들과 정책협의회를 가졌다.

이에 양 원장이 자신이 살고 있는 경기도 수원으로 김 지사를 초대, 이 지사와 함께 식사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세 사람은 만찬 회동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른바 '친문'(親文)과 '비문'(非文) 지지자들 간의 통합과 단결을 위해 애쓰자고 의견을 모았다. 정치권에서 김 지사는 친문의 핵심으로, 이 지사는 비문을 대표하는 인사로 분류된다.

아울러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인 두 사람에 대한 위로의 말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양 원장 측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내 다른 갈등 요소는 없는데, SNS나 지지자들 사이의 유일한 (갈등의) 잠복요소가 이른바 친문·비문 지지자들의 갈등"이라며 "지지자들 간의 통합과 단결을 위해 세 사람이 애쓰기로 했다"고 전했다.

양 원장은 앞서 지난 6월 전국 지방자치단체 정책연구원과의 정책협약식에서, 김 지사와 이 지사를 따로 만난 바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경기연구원과 민주연구원의 공동연구협약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6.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