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핫뉴스
2019 『원주로운 상상박람회』 개최- 11월 7일(목)부터 9일(토)까지 옛 원주여자고등학교 진달래관
사진=원주시 제공

원주시와 원주시 창의문화도시지원센터는 오는 11월 7일부터 9일까지 옛 원주여자고등학교 진달래관에서 『원주로운 상상박람회』를 개최한다.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과 문화도시 예비사업을 통해 정책과 사업으로 실행했던 4년간의 과정을 전시와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시민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옛 원주여자고등학교 진달래관은 지난 2017년부터 2년 동안 원주 그림책 시즌제를 연달아 진행하며 그림책 콘텐츠 기반 시민문화활동을 선보여 주목받은 장소다.

올해는 지속가능한 문화도시 원주에서의 삶을 상상하며 추진했던 사업 결과 공유와 더불어 앞으로의 삶의 방식을 제안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과정을 마련하게 된다.

「36만 5천 개의 원주로운 삶의 방식」이라는 대주제 아래 <예술가의 삶의 방식>, <지속가능한 삶의 방식>, <원주로운 삶의 방식>으로 하루씩 다른 소주제를 내걸고 진행된다.

첫날인 11월 7일(목) 오후 3시에 시작하는 <예술가의 삶의 방식>은 원주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39세 이하 전문 청년예술인 30명을 대상으로 ‘당신의 예술이 원주를 상상하게 하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함께 답을 찾아가는 워크숍 형태로 꾸며진다.

자신의 활동과 지역의 연결 가능성에 대한 일상 속 고민과 실천에 대한 방식 탐구를 통해 창의문화도시 원주를 향한 첫 예술가 담론의 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둘째 날 <지속가능한 삶의 방식> 프로그램으로는 ‘활동 공유회’와 ‘워크숍 및 다이닝’ 그리고 ‘다큐멘터리 상영회’가 준비돼 있다.

‘활동 공유회’는 UN에서 채택한 의제로서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17개 목표를 함께 탐구하고 공부한 8명의 청년 그룹이 40~50대 주부를 대상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SDGs)를 학습하기 이전과 이후의 경험을 공유하고 생각의 변화가 생활의 변화까지 이어질 수 있는 방식에 대해 논의한다.

‘워크숍 및 다이닝’은 올해 7월부터 원주청년생활연구회 운영을 통해 지역에서 주도적으로 자신의 일과 삶을 찾아 나선 9명의 청년이 자신의 영역에서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줄 잡메이트를 초대해 관계를 만들고 확산해 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일’에 대한 방향성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오후 8시부터는 다큐멘터리 ‘다행이네요’가 상영된다. 현재의 삶이 어딘가 괜찮지 않은 보통의 청년들이 목포 ‘괜찮아 마을’이라는 실험적인 공동체에 6주간 머물며 마을 안에서 다양한 삶의 방식을 체험하고 배워가는 과정을 담은 영상이다. 상영 후에는 ‘지역 독립영화상영 플랫폼 고씨네(GO-cline)’ 고승현 대표가 관람객을 대상으로 ‘원주살이’에 대한 생각과 고민을 나누는 토크쇼를 진행한다.

마지막 날 <원주로운 삶의 방식>에서는 2016년 9월 문화도시 사업과 함께 시작했던 ‘100인 원탁회의’가 4년 만에 ‘다시 모이는 100인 원탁회의의 새로운 12개 테이블’로 확대해 열린다.

지난 4년간 시민들과 함께 정리한 ‘문화도시 81 실천의제’를 중심으로 우리 삶에 중요한 의제를 발굴하게 된다. 퍼실리테이터로는 문화도시 6개 대의제 및 81 실천의제를 정리해 온 원주민회 위원들이 참여할 예정인 가운데 이를 통해 문화도시 조성계획 5개년 계획을 재수립하고 내년부터 바로 적용할 계획이다.

그밖에 박람회 기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진달래관 1층에서는 문화도시 예비사업 홍보관을 통해 원주시 창의문화도시지원센터가 지난 4년 동안 추진했던 사업에 대한 전시를 살펴볼 수 있다.

2층에서는 원주에서 살고 있는 다양한 청년 주체들이 원주에서 더 나은 삶의 방식에 대한 상상을 구현한다. ‘흥업 내 대학생 문화복합지구가 만들어진다면’, ‘자신이 주도적인 일을 결정하고 설계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진다면’, ‘개인이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를 연대의 방식으로 풀어나갈 수 있다면’, ‘개인의 관점 변화가 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전시와 참여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울러 10월 20일 성황리에 막을 내린 ‘문아리 공간 4.3’에서 진행했던 장일순 ‘좁쌀 한 알’ 릴레이 필사가 계속 이어서 진행되고, 2018년 시즌 3 전시 관람객을 대상으로 공간 활용에 대한 제안 중 가장 많이 나왔던 방식을 선정해 실제로 구현해 볼 예정이다.

원주시 창의문화도시지원센터 관계자는 “지역의 다양한 주체 간 연대를 통해 정보를 교환하고 토론할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많은 원주시민들이 원주로운 도시를 만드는 과정에 함께 참여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원주시는 지난해 12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승인받고 예비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제1차 법정 문화도시 지정에 도전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원주시 창의문화도시지원센터 홈페이지(http://wjccity.wonju.go.kr/)를 참조하거나 전화(033-765-9115)로 문의하면 된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