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핫뉴스
삼척에서 아시아 핸드볼 격돌11일간 8개국 11개팀 한자리에
사진=삼척시 제공
사진=삼척시 제공

‘제22회 아시아남자클럽리그 핸드볼선수권 대회’가 오는 11월 7일(목)부터 17일(일)까지 11일간 삼척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아시아핸드볼연맹(AHF)과 대한핸드볼협회(KHF)가 주최‧주관하는 본 대회는 지난 1998년 요르단 암만에서 첫 대회를 시작으로 매년 서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유치해왔으나, 서아시아‧동아시아 간의 교류 확대 및 남자핸드볼의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는 차원에서 이번에는 최초로 동아시아 지역인 대한민국 삼척에서 열리게 되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을 비롯해 이란, 카타르, 쿠웨이트, 사우디, 아랍, 오만, 바레인 등 8개국 11개팀의 선수 220여명 및 임원 150여명이 참여하며, 경기방식은 2개조 조별 풀리그 후 4강 크로스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되어 최종 1․2․3위를 가리게 된다.

특히, 11월 6일(수)에는 ‘삼척시와 함께하는 핸드볼 페스티벌’ 전야제 행사가 오후 6시부터 삼척체육관 외부주차장에서 열리며, 개그맨 MC의 진행으로 인기가수 축하공연과 시민 노래‧댄스자랑, 마술공연, 불꽃놀이 퍼포먼스 등이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와 함께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가득한 플리마켓과 홍보부스 등도 준비되어, 본격적인 대회가 시작되기 전에 온 시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화합의 장으로 열릴 예정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세계적인 대회를 우리 시에 유치함으로써 삼척시 체육의 실질적 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외적으로 삼척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