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양구 DMZ야생화분재원 첫 출장전시회4~8일 강원연구원 로비 및 전시실
사진=양구군 제공
사진=양구군 제공
사진=양구군 제공
사진=양구군 제공
사진=양구군 제공

양구자연생태공원 내 DMZ야생화분재원이 타 지역에서 처음으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DMZ야생화분재원은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분재들의 겨울나기에 앞서 그동안 가꾸고 관리하던 분재들을 강원도청 앞 강원연구원 건물의 로비 및 전시실에서 전시한다.

전시회 기간 동안 분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전시되는 분재는 소나무와 향나무 등 침엽수 분재 28점, 모과나무와 윤노리나무를 비롯한 활엽수 분재 32점 등 총 60점이다.

양구군은 지난 5월 곰취축제 기간에 제1회 양구 분재대전을 개최한 것이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음에 따라 온실과 외부 전시 공간, 하우스 등에서 전시·관리되던 1600여 점의 분재를 일부나마 많은 사람들이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단풍이 드는 시기가 지나고 수형이 잘 나타날 수 있는 시기를 택해 출장 전시회를 마련하게 됐다.

박용근 생태산림과장은 “첫 출장 전시회인 이번 전시회가 DMZ야생화분재원을 비롯한 양구자연생태공원을 알리고 양구를 여행하는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DMZ야생화분재원은 우수한 자연생태계를 바탕으로 DMZ 인근 남한의 최북단에 서식하는 북방계식물 및 희귀 자생식물의 보존 및 증식을 위해 전국에서 크고 작은 분재 1500여 점을 수집해 2017년 5월 대암산 자락 해발 450~550m 지역에 자리를 잡고 개원됐다.

최은주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