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
인제 청소년, 지역사회 발전 위한 ‘생각 더하기’‘반디뿌리 사회적협동조합’ 창립

인제에서 처음으로 관내 중·고등학생들이 스스로 사회적협동조합을 창립하고 더 나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하고 나섰다.

원통중고등학교(교장 최일순)학생으로 구성된 창립회원 60여명은 최근(지난 2일) 원통중학교 체육관에서‘반디뿌리 사회적협동조합’창립 총회를 개최했다.

반디뿌리라는 뜻은‘작은 빛들이 모여 큰 빛을 낼 수 있듯이 학생들이 협동하여 큰 변화를 이끌어내자’라는 뜻으로 지난 11월 교내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이름이다.

이날 창립총회는 성원보고 및 개회선언, 의사록 서기임명 및 서명날인인 서명, 정관(안) 및 임원선출, 2020년 사업계획 심의 등 안건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이날 초대 이사장으로 박기태(원통새마을금고이사장)을 선출하고 이사 및 감사 등을 선출했다.

반디뿌리 사회적협동조합은 원통중고등학교 교내에 협동조합을 위한 별도의 공간을 신설하고 내년도 새학기가 시작되는 3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역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봉사활동은 물론 인제목공예를 통한 생활용품 판매, 지역 로컬푸드를 활용한 건강한 먹거리를 활용한 학교 매점 운영 등 경제활동을 통한 수익금의 일부를 지역으로 환원할 계획이다.

박 이사장은 “원통중고 반디뿌리 학교협동조합을 통해 학생들이 나와 우리, 지역사회에 이로운 활동들을 기획·실천하는 과정을 통해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고 경제활동을 직접 체험하며 배우는 소중한 시간을 배우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 과정에서 협력의 정신과 자립심을 키우는 지역의 일꾼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