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화천 사내면 상인들 동맹휴업 상경투쟁도내 5개 접경지역 주민들과 연대, 첫 공동대응 주목
사진=화천군 제공
사진=화천군 제공

국방개혁으로 인한 직접 피해가 우려되는 사내면 상인들이 동맹휴업을 하고 상경 길에 올랐다.

국방개혁 공동대응 접경지역 5개 군 비상대책추진위원회(이하 비대위)는 4일 청와대와 국방부 앞에서 국방개혁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주민들과의 소통 없는 일방적 부대 해체와 이전에 따른 피해 보상과 대안을 요구하기 위해서다.

화천지역에서도 27사단 해체가 결정된 사내면을 비롯한 지역주민과 사회단체 회원, 상인 200여 명이 상경투쟁에 합류했다.

특히 음식점 등을 운영하는 상인들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게 문을 닫고,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버스에 몸을 실었다.

비대위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7사단 해체 반대, 군부대 이전과 해체에 따른 범정부 차원의 상생 방안 마련,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 국방개혁 피해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국무총리실 산하 접경지역 지원단 설치, 지역 농산물 군납 확대, 군부대 유휴지 무상 양여조치 등을 강력히 주장했다. 

또 일부 비대위원들은 강원도 5개 접경지역 군수들과 함께 국회를 방문해 안규백 국방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일방적 국방개혁의 위험성을 설명했다.

또 국방부를 항의방문하고, 관계자 면담을 요구했다.

국방부의 국방개혁안에 따르면, 국방개혁으로 인해 화천지역에서는 2022년까지 장병 6,800여 명이 감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5개 접경지역은 지난달 20일 국방개혁 2.0으로 인한 군부대 해체 및 이전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강원도 접경지역협의회를 창립했다.

강원도 접경지역협의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최문순 화천군수는 “반세기 넘는 세월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해 온 주민들이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만큼의 배신감과 허탈감,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며 “정부가 이번만큼은 접경지역의 목소리를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