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핫뉴스
‘삼척 흥전리사지’ 조사성과 공개삼척 흥전리 삼층석탑재 정밀발굴조사 학술자문회의 개최
사진=삼척시 제공
사진=삼척시 제공
사진=삼척시 제공
사진=삼척시 제공
사진=삼척시 제공
사진=삼척시 제공
사진=삼척시 제공

삼척시(시장 김양호)는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허가를 받아 조사 중인 삼척 흥전리 삼층석탑재 정비 발굴조사(4차)와 관련하여 (재)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스님)와 함께 오는 12월 6일(금) 오후 1시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흥전리 산 92-1번지 일원에서 학술 자문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문화재청과 삼척시가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삼척 흥전리사지' 발굴조사 성과 발표와 현장 답사, 유적의 향후 보존·정비, 활용 방안 검토를 위한 자문회의 순으로 진행된다. 회의에는 박경립(강원대 명예교수, 강원도 문화재위원장), 최영철(경동대 교수, 강원도 문화재위원), 유재춘(강원대 교수, 문화재청 사적분과 문화재위원), 정정남(경기대 강사, 문화재청 사적분과 문화재전문위원), 현승욱(강원대 교수, 강원도 문화재전문위원) 자문위원과 문화재청, 강원도청, 삼척시청, (재)불교문화재연구소 관계자, 지역주민 등 이십여 명이 참석한다.

지금까지 이 절터에서는 ‘국통(國統: 왕이 임명하는 승단 최고 통솔자)’이 새겨진 비편과 청동 관인이 발견되어 당대 이름난 스님이 주석했을 것으로 여겨진다. 또한 법당을 화려하게 장식했던 투조 금동번(幡)이 한국 최초로 출토되었으며, 청동정병이 완벽한 형태로 발견된 바 있다.

삼척시 관계자는 "이번 삼척 흥전리 삼층석탑재 정비 발굴조사(4차) 학술 자문 회의를 통해 도출된 결과를 향후 발굴조사와 국가사적 지정신청 등 유적 정비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삼층석탑 복원과 사지 정비 방안 마련 등 보존·관리를 체계화하여 지역 중요 문화재로서 주변 관광계획과 연계해 나갈 방침이다"라며 지역 경제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최은주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