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일반
2019년 강원도 인구정책 우수시책 경진대회 개최

급격한 인구감소 위기를 대비하여 지역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인구정책을 발굴하기 위하여 「2019년 강원도 인구정책 우수시책 경진대회」를 12월 6일 14시, 강원도청 신관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강원도가 이번 경진대회를 마련하게 된 이유는, 2018년말 기준으로 전국 합계출산율이 0.98명이고, 강원도는 이보다는 높지만 1.07명이었고, 또한 초고령사회에 접어든 시군이 12개 시군, 이중에 지방소멸위기지역에 들어간 시군이 10개 시군이나 된다.

올해 들어, 정부가 출산장려정책에서 삶의 질 제고 정책으로 전환했음에도 불구하고, 저출생과 인구 문제가 너무나 다양한 이유에 기인하고 있기 때문에 근본적인 해법이 되지 못하고 있다.

정부가 아무리 강력하고 촘촘한 정책을 만든다고 해도, 지역별 특성을 다 반영하지는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 시군별 특수성을감안한 우수 시책을 발굴하기 위하여 이번 경진대회를 개최하게 되었다.

6일 발표한 시책들은 지난 11월에 강원도 인구정책조정회의에서 1차 서면평가를 거쳐서 제안한 총 15개 시군 중에 6개 시군이 선정되었으며, 심사위원 3명이 사업의 효과성, 창의성, 전파성, 발표력 등을 토대로 최종 심사했으며, 심사결과, 최우수상은 화천군, 우수상은 삼척시와 횡성군, 장려상은 총 세곳으로 원주시, 속초시, 영월군이 선정되었다. 시상금은 최우수상은 3천만 원, 우수상은 각 2천만 원, 장려상은 각 9백만 원이다.

김민재 강원도 기획조정실장은 “오늘 발표할 시책이외에도 우리 지역에 어떤 정책이 더 필요한지 적극적으로 발굴해 줬으면 하고, 인구감소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현재, 정부와 지자체가 지혜와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