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
월화거리 새로운 랜드마크 옥천동 은행나무공원

강릉시 중앙시장과 월화거리 일대에 ‘은행나무 공원’이 새롭게 조성되었다. 그동안 옥천동 은행나무 주변 정비가 필요하다는 시민들의 의견이 많아 강릉시에서는 은행나무의 풍경을 가렸던 주변 활엽수 등 나무 3그루를 다른 장소로 이식하고 그 자리에 황금사철나무와 측백나무를 식재하고, 공원 출입구 쪽에 무분별한 노상 적재물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기 위한 안내 가림판도 설치하였다.

또한 그동안 인지도가 낮아 시민들이 잘 알지 못했던 기존 ‘쌈지공원’ 명칭을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알기 쉬운 ‘옥천동 은행나무 공원’으로 그 명칭을 변경하고 안내 간판도 새롭게 정비하였다. 안내 간판은 입체적 조형물로 밤에도 볼 수 있도록 경관조명도 함께 설치하였다. 내년에는 공원 구역 내에 예쁜 꽃과 조경수를 식재하여 더 많은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승률 강릉시 옥천동장은 “시민들의 자긍심인 은행나무가 다시 웅장한 기품을 내보이게 되어 다행”이라며, “앞으로 각종 행사나 공연을 할 때 「옥천동 은행나무 공원」으로 장소 명칭을 명확히 하여 중앙시장과 월화거리를 방문하는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보다 쉽게 찾을 수 있고, 포토존과 쾌적한 쉼터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정비하였다”고 말했다.

그동안 옥천동 은행나무 앞에서 공연 등을 할 때 장소 명칭이 명확치 않아 “월화거리 역사문화광장”, “쌈지공원”, “중앙시장 인근 월화거리” 등으로 홍보되어 많은 혼선이 있었다.

한편, 옥천동 은행나무는 강원도 기념물 제64호로 수령(樹齡)은 약 1000년으로 추정되며 열매를 맺지 않는 수나무로 강릉의 명목(名木)이자 신목(神木)으로 관리되고 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