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Art stage 다올-청평문화예술학교, 이탈리아 비아레조 공연 성료한국의 아름다운 멋과 전통의 원형을 알려
(사진제공-Art Stage 다올)
(사진제공-Art Stage 다올)

가평문화예술회관 상주단체인 Art stage 다올-청평문화예술학교가 지난 12월 21일 이탈리아 비아레조에서 한국을 대효하여 ‘처용’을 주제로 공연을 성황리에 완료하였다. 이번 공연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의 해외확산 사업의 일환으로 <The phantom ‘처용’:心(cuore)>라는 이름으로 우리의 아름다운 전통무형유산인 ‘처용무’를 해외에 전달하는 중요한 계기였다. 한국-이탈리아 간 이번 교류는 기존의 우리의 문화만을 일방적으로 보여주는 문화교류의 형태에서 벗어나 ‘처용설화’를 주제로 이탈리아인이 직접 우리의 문화를 이해하고, 이탈리아인의 방식과 생각으로 공연을 재해석하는 협업공연이 추가되어,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했으며, ‘처용무’와 한국의 전통무용이 낯선 외국인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는 계기를 가져왔다는 후문이다.

현재 한국의 문화예술은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때에, BTS와 같은 아이돌 음악이 아닌, 전통을 알리고 한국의 퍼포먼스와 국악을 세계에 알리는 중요한 공연이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천년의 역사를 지닌 신라시대의 향가인 처용설화와 아름다운 무형유산인 처용무의 원형을 전하고, 처용의 복잡 미묘한 마음을 첨단기술과 접목시켜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전혀 새로운 처용의 이야기를 담아냈다는 것이 이번공연의 큰 의의라고 볼 수 있다.

또한 이탈리아 비아레조시는 현재 유럽 카니발의 성지라고 불리며, 베니스와 함께 어마어마한 규모의 카니발 축제가 진행되는 관광지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많은 비아레조 시민 및 근교 밀라노와 피렌체 등에서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많은 이탈리아인과 재외교포들이 방문하여 자리를 빛내었다.

이탈리아에서 오랜 기간을 거주한 한 교민에 따르면, 이번 공연을 통해 한국인으로서의 자부심과 아름다운 우리 멋에 대해 다시 깨닫는 값진 시간이었다며 기뻐했으며, 공연장을 방문한 수많은 이탈리아인들은 한국무용의 복식에 대한 아름다움과 몸짓 하나에 감동이 있었다며 계속해서 한국간의 교류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하였다.

한편, <The phantom ‘처용’: 心(cuore)>은 Art Stage 다올-청평문화예술학교(대표 진수영)가 주최 및 주관하고, 이탈리아 카니발 단체인 ‘소체타 델 라르테’와 협업하며,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후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