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인제사랑상품권, 올해 누적판매액 ‘140억원’

인제사랑상품권 누적 판매액이 140억원에 달하면서 지역화폐로 자리매김해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다.

인제사랑상품권은 2013년 8월부터 판매를 시작해 그해 2억2,500만원의 판매액을 올렸으며, 올해 인제사랑상품권의 매출액이 48억5,600만원으로 2013년 판매 당초 매출액의 21배 이상 큰 폭으로 상승했다.

또한 인제사랑상품권 가맹점이 935여개소로 꾸준히 확대되는 등 가맹점의 확대와 지속적인 홍보는 물론 지역의 각종 축제 및 행사, 경품행사 등 인제사랑상품권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유도해 지역 내 참여 또한 꾸준히 증가하며 안정적 매출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군은 인제사랑상품권 판매액의 꾸준한 증가 요인으로 구매자에게는 할인정책과 소상공인들의 실질적인 소득향상을 주요원인으로 분석했다.

특히, 군은 인제사랑상품권 사용의 불편함을 최소화소하고 군장병 및 젊은층의 사용 확대를 위하여 내년부터는 카드(모바일)상품권을 도입해 지류 상품권과 병행하여 발행할 예정이다.

올해에도 군은 설 명절을 맞이하여 지난 24일부터 1월 23일까지 1인당 30만원 한도에서 구매금액의 10%를 특별할인 해주는 ‘2020 설맞이 인제사랑상품권 10% 할인행사’를 진행하며 홍보를 통해 상품권의 자발적인 구매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인제사랑상품권이 지역 내 소비촉진을 통한 자영업자 매출증대 및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제사랑상품권은 2014년에는 3억7,100만원, 2015년에는 6억9,900만원, 2016년에는 14억1,100만원, 2017년에는 25억3,200만원, 2018년에는 39억 2,870만원, 2019년에는 49억여원을 기록하는 등 매년 판매액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