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정월대보름 강원 지역 산불 잇따라···실화자 2명 검거
 


(강원=뉴스1) 장시원 인턴기자 = 정월대보름 기간 동안 강원지역에서 산불이 잇따랐다.


9일 도산불방지대책본부에 따르면 8일부터 9일까지 3건의 산불이 발생 총 0.46ha의 산림피해가 났고, 2명의 실화자를 검거했다.

9일 오후 6시 56분 원주시 신림면 황둔리의 한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소방인력 127명과 진화차 3명, 소방차 9대 등이 출동했다.

불은 0.4ha를 태우고 약 1시간여만에 진화됐지만 실화인지 자연발생인지 등 발화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 8일에는 오후 12시2분 강릉시 홍제동의 야산에서 A씨(47)가 생활쓰레기 소각 중 불이 번져 약 0.03ha의 산림이 소실됐다.

헬기 1대와 소방차 10대, 소방인력 66명 등 투입돼 불은 약 20분만에 꺼졌다.

같은날 오전 7시8분쯤 춘천시 남산면 백양리의 한 야산에서는 B씨(61)가 생활쓰레기 소각 중 불이 옮겨 붙어 약 0.03ha를 태웠다.

당시 헬기 1대와 소방차 7대, 소방인력 82명 등이 투입돼 약 46분만에 진화됐다.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소각산불 대비 기동단속반을 운영하고 집중단속을 실시해 소각산불을 최소화 할 것"이라며 "산불발생시 실화자를 끝까지 추적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