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복지여성
강원도교육청,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예방 종합 대책학교시설 외부인 사용 금지, 교육문화관․도서관 휴관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은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교육감을 본부장으로 하는 ‘지역사고수습본부’를 운영하고 감염병 전파 차단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도교육청은 모든 학교(유․초․중․고․특수학교)의 개학을 2020년 3월 2일에서 3월 9일로 1주일 연기하였으며, 학생의 외출 자제 및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기를 당부했다.

또한, 개학 전 전체 학교방역을 실시하고, 학교 체육관과 운동장을 일시적으로 폐쇄하여 학교시설의 외부인 사용을 금지한다.

개학연기에 따라 부족한 수업일수는 여름․겨울방학을 조정하여 우선 확보하고, 휴업이 장기화될 경우 법정 수업일수의 10분의 1범위(유치원 18일, 초․중․고등학교 19일)내에서 감축할 수 있다.

휴업기간 동안 학생의 학습지원 및 생활지도 등 후속 조치를 시행한다. 학습지원으로 담임‧학급배정 및 연간 교육과정 운영 계획 안내, 가정 내 온라인 학습을 지원하기 위한 콘텐츠 제공 및 활용을 안내한다.

각급 학교에서는 학급 홈페이지 및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3월 학생 일정과 휴업 중 개인 위생관리 등에 대한 사항을 학생과 학부모 대상으로 안내하도록 했다.

돌봄교실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지역에서 14교 중 2교만 운영했으나 참여학생은 없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또한 확진자 미발생지역에서는 돌봄교실 운영 20교 모두 정상운영되고 있다.

또한, 도교육청은 25~26일 긴급돌봄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맞벌이, 저소득층, 한부모가정 등 돌봄이 꼭 필요한 경우를 대상으로 3월 2일부터 6일까지 긴급돌봄을 운영한다.

도내 교육문화관과 교육도서관을 임시 휴관하며, 학원 및 교습소를 대상으로 휴원을 강력하게 권고하였다.

도교육청은 휴업일 동안 교원은 연가, 근무지외 연수, 자녀돌봄 휴가 등을 사용하여 학교의 근무인원을 최소화하도록 안내했다.

민병희 교육감은 “안전이 담보되지 않고는 어떤 교육도 불가능하다”라며,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맞서 학생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