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춘천시, 코로나 극복위한 전방위 지원 나선다코로나 위기단게 ‘심각’ 격상에 따라 사회복지시설 집중 예방활동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춘천시정부가 전방위적 지원에 나선다.

시정부는 지역 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감염병 위기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자 집중적인 예방활동과 서비스 제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장기요양시설 등 90곳에 대해 외부인 출입을 통제했으며 면회와 외출, 외박을 자제하도록 요청했다.

또 70개 사업에 5,000여명이 참여하는 노인일자리·자활사업도 운영을 중단했다.

어린이집, 경로당 등 관내 사회복지이용시설 660곳에 대해 상황종료 시까지 휴관·휴원 조치했다.

다만 휴관동안 돌봄이 필요한 이들에게는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무료 급식소 운영중단에 따른 결식노인 890명에 대해서는 복지관과 시청 직원을 활용해 직접 도시락과 대체 식품을 배달하고 있다.

경로당 운영중지에 따른 결식노인 10명에 대해서도 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 지원하는 등 끼니를 거르는 어르신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자가 격리자로 구분된 시민에게는 격리 기간 동안 즉석밥과 생수, 라면 밑반찬 등의 생필품(1인당 10만원 상당)을 구매해 시 공무원들이 직접 각 가정 현관까지 배달하고 있다.

또한 14일 이상 격리 시 1인기준 월 45만4,900원(14일 미만 시 일할계산)의 생활 지원비를 지급한다.

생활 지원비 신청은 격리해제 후 춘천시 복지정책과 또는 관할 읍면동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갑작스럽게 휴·폐업, 실직 등 생계에 어려움을 겪게 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춘천형 긴급지원’을 통해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정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예기치 못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 대해 힘을 모아 현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