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
화천산천어축제 폄훼 논란 봉합조명래 환경부 장관, 최문순 화천군수에게 직접 사과 전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화천산천어축제 폄훼 발언 논란이 봉합됐다.

조 장관은 지난 28일 오후 최문순 화천군수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산천어축제 관련 발언으로 주민들과 군수님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부분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발언 내용이 확대돼 주민들에게 상처를 준 것 같아 너무 송구하고,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또 “당시 기자회견장에서도 말했다시피, 화천산천어축제는 지역에 반드시 필요한 축제”라며 “한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환경부가 도와드릴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적극 돕겠다”고 덧붙였다.

최문순 군수는 이에 대해 “당시 산천어와 관련된 여러 논란들로 인해 축제에 대한 화천군민들의 자긍심이 큰 상처를 입었고, 상당히 동요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