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
위기 직면 화천 경제 긴급 지원 신속 실행소상공인 95명에게 65억원 융자 추천, 16억 융자 실행

장병 외출외박 전면 통제 등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접경지 화천군이 지역경제 회생과 군민 보호를 위해 긴급 지원정책의 신속한 실행에 집중하고 있다.

화천군은 코로나19로 인한 사업장 휴·폐업, 적자운영, 실직 등 갑작스러운 위기가 닥친 주민들의 생계지원을 위해 긴급 복지지원사업의 신속 시행에 나섰다.

이를 위해 지역 도·소매업소 450곳, 숙박·음식업소 690곳 등 1,168곳의 자영업 업소와 노인 일자리 참여 대기자 1,683명에게 이 제도를 집중 홍보하고 있다.

노인 일자리 사업이 코로나19로 일시 중단된 상황에서 급여를 받지 못해 생계위기가 발생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대상가구 기준은 소득기준 중위소독 75%(1인 131만7,896원 / 4인 356만1,881원) 이하인 동시에 재산기준 1억3,600만원(농어촌 기준),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 가구다. 

해당 가구에는 1인 가구 월 45만4,900원, 2인 가구 월 77만4,700원, 3인 가구 월 100만2,400원, 4인 가구 123만원의 긴급 생계비가 지원된다.

또 사안에 따라 300만원 이내(본인 부담금 및 비급여 항복)의 의료비, 임시거소, 사회복지시설 입소 비용 등의 지원도 가능하다.

화천군은 필요할 경우 위기가구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나 대한적십자사 등 민간단체와의 연계도 지원키로 했다.

이와 함께 지난 19일 기준, 화천군은 자체 소상공인 육성자금 융자추천 및 이차보전사업을 비롯해 강원도와 중소벤처기업부의 융자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모두 95명, 65억원 규모의 융자를 금융기관에 추천했다.

이미 30명에게 16억원의 융자가 실행됐다. 화천군은 융자금 이자 3%를 군비로 지원한다. 긴급 정책자금 확대 필요시 원포인트 추경카드도 검토하겠다는 각오다.

화천군은 이 외에도 계약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실질적’지역업체 대상 수의계약을 확대하고, 지역산 자재와 장비 사용 역시 늘리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지난 20일 오전 열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이 시간 이후 화천군 모든 정책의 키워드를 취약계층 보호와 지역경제 회생으로 변경한다”며 “긴급 지원책은 신속히 이뤄져야 실효를 거둘 수 있는 만큼, 전 실·과·소장들은 사무실이 아닌 현장 위주로 정책을 홍보하고 대안을 시행하라”고 강력히 주문했다.

한편, 화천군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발맞춰 일요일인 22일 문을 여는 종교시설에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계 등을 투입해 전수 발열검사를 진행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