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강원소방, 감자 농가 일손돕기 자원봉사강원소방본부, 도 의용소방대 … 4일간 73명 참여

­

강원소방본부(본부장 김충식)와 강원도 의용소방대가 도내 감자농가 일손 돕기에 팔을 걷어 부쳤다.

코로나 19영향으로 외식 불황, 학교식자재 구입 급감으로 강원도 감자 재고량 특판 행사가 전 국민의 폭발적 관심으로 인해 포장일손 부족, 배송지연 등 어려움을 돕고자 동참했다.

소방본부는 4개 지역(홍천 내면, 강릉 사천면, 강릉 왕산면, 정선 임계면)에서 3.17. ∼ 3. 20. 4일간 김충식 도 소방본부장을 비롯한 73명(소방공무원 29명, 의용소방대원 44명)의 대원이 참여한다.

소방공무원은 소방본부 내근요원이며 의용소방대는 도내 10개의용소방대에서 자원봉사 한다. 봉사대원들은 해당지역 개별농가 및 저장고에서 선별 및 포장, 출하작업을 지원한다.

또한 5∼7명 내외 1개조가 1농가를 지원하며, 품질유지를 위하여 감자크기는 100g이상 선별하여 싹을 제거한 후 포장한다.

봉사단은 작업농가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장갑 등 준비물을 사전준비하고 중식은 인근 식당에 배달 및 방문 식사하기로 했다.

한편 강원도 소방공무원들은 강원도 주관 감자 팔아주기 행사에 참여하여 342박스를 구매하여 농민의 시름을 덜어 줬다.

봉사에 참여한 이우임(여, 62) 강원도 여성 의용소방대 연합회장은 “지역에 어려움이 닥쳤을 때 외면하지 않는 것이 의용소방대라며, 가장 가까운 이웃에 사는 소방관, 의용소방대의 역할에 충실하겠다.” 고 말했다.

김충식 강원도 소방본부장은 “직접 현장에서 쌓여있는 감자를 보니 더 안타깝다.” 며 “하루속히 출하 될 수 있도록 국민적 관심을 촉구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