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시, '22명 집단감염' 만민중앙교회에 즉각대응반 투입
구로만민중앙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29일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건물 출입구가 폐쇄되어 있다. 2020.3.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서울시가 집단감염이 발생한 구로 만민중앙교회에 '즉각대응반'을 투입했다.


서울시는 27일부터 구로·금천구에 즉각대응반을 투입, 전체 신도명단을 확보하고 안내문자를 발송하는 등 접촉자 검사 및 관리를 진행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만민중앙교회에서는 25일 첫 확진자(9187번 환자)가 발생한 이후 이날까지 목사 및 교회직원 8명, 일반신도 9명, 가족과 지인 5명 등 총 2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시는 확진자 역학조사에서 구로구 만민교회, 동작구 교회 사택, 금천구 확진자 직장 등이 주요 동선으로 파악됨에 따라 3개 자치구를 중심으로 역학조사 및 접촉자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즉각대응반은 현장지원관, 총괄반, 역학조사반, 접촉자 관리반으로 구성된다. 확진자 역학조사 및 위험요인 평가를 시행하고 접촉자 관리방안 등을 마련 중이다.

특히 이달 5일 전남 무안의 만민중앙교회 예배 참석자 총 70명을 진단검사한 결과, 현재까지 3명이 양성으로 나타나 감염경로 등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조사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