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삼척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공유재산 임대료 80%감경

삼척시에서는 코로나 19 사태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 소유 공유재산 임차인에게 임대요율(사용대부료)을 6개월간 80% 감경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삼척시는 “코로나 19 위기극복을 위한 공유재산 대부사용료 감면지원계획”을 마련해 2020년 4월 3일(금) 공유재산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주요 지원내용은 공유재산 임대요율을 2월부터 7월말까지 6개월간 80% (5% → 1%) 감경하는 것으로 별도의 피해입증 절차 없이 시에서 일괄 감경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이미 납부한 임대료에 대해서는 4월중으로 환급할 예정이며, 미납부자 납부기간도 추가로 연장하여 2020년 6월 30일까지 2개월 연장할 계획이다.

이번 임대요율 감면 대상은 시 소유 공유재산으로 삼척 중앙시장 및 해양레일바이크 관광지 상가 등 총 108개소이며 지원 금액은 88,745천원 규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유재산 임대료 감경조치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