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강릉시, 중국 자매도시에서 방역물품 기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중국 자매도시 구호품 기증

강릉시는 한국 내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강릉시와 교류하는 중국 국제 자매도시 저장성 자싱시(嘉兴市)와 쓰촨성 더양시(德阳市)에서 코로나19 극복 기원을 위해 방역물품을 기증한다고 밝혔다.

중국 자매도시 측에서 기증한 방역물품은 자싱시에서 마스크 2만 장, 더양시에서 마스크 1만 장 및 방호복 140여 벌 등이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지난 2월 중국 자매도시에 강릉시장이 중국어로 된 응원 동영상을 포함, 코로나 19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중국 의료진을 격려하고자 한국 특산품을 전달한 것에 대한 보답이다.

중국 자매도시 측은 서한문을 통해 “지나가지 않는 겨울은 없고, 오지 않는 봄은 없다. 비록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마음만은 가깝게 있으며 한마음으로 힘을 합치면 어려움은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고 강릉시민에 위로와 응원의 메세지를 전했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중국 자매도시측에서 기증한 구호물품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강릉시민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응원이 될 것이다”고 감사 인사를 전하며 “지원 물품이 꼭 필요한 곳에 사용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