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양구군, 군민 1인당 10만 원씩 긴급 지원 결정‘긴급 지역경제 활성화 자금’ 전액 양구사랑상품권으로 지급

양구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 군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긴급 지역경제 활성화 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양구군은 긴급 지역경제 활성화 자금을 전액 양구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할 방침이다.

양구군이 지급할 긴급 지역경제 활성화 자금은 정부와 강원도가 지급할 생계·생활안정 지원대상과는 별도로 지원된다.

1인당 10만 원의 금액은 강원도가 4인 가족 기준 1가구에 지급하기로 한 긴급 생계 및 생활안정자금 40만 원과 형평을 맞춰 계획한 금액이다.

양구군은 당초예산 중 공무원 국내여비, 해외견학 포상금, 출연금(곰취축제), 행사 보조금, 의회의원 해외여비, 의회공무원 국제화여비 절감분 등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집행이 취소된 예산과 긴축재정 운영 등을 통해 마련한 5억 원, 재정안정화기금으로 적립한 약 18억 원 등을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구군은 관련 조례 제정안과 제2회 추경예산 편성안을 이달 중 양구군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임시회에서 심의를 통해 확정되면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 달 중에는 읍면사무소를 통해 주민들에게 지급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인묵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경제가 이번 긴급 지역경제 활성화 자금 지원을 마중물 삼아 회복돼 하루빨리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되고, 소상공인들의 피해도 최소화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