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軍 '이태원 클럽' 간부들 징계 논의 착수"지시불이행 엄정 처벌"
10일 새벽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등 유흥시설 밀집지역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지자 모든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발표했다. 2020.5.1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국방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어기고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군 간부들에 대한 징계 논의에 착수했다.


10일 국방부 관계자는 "해당 간부에 대한 징계 논의가 들어갔다"며 "다만 처벌 적용에 대해서는 치료를 (우선적으로) 받아야 되는 상황이기에 치료 후 지침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국군 사이버작전사령부 근무지원중대 소속 A하사는 지난 1일 밤부터 2일 새벽 사이 '용인 66번' 확진자가 방문한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하사는 확진자와 만난 것은 아니지만 동선이 겹친 것으로 확인됐다.

육군본부 직할 육군 중앙보충대대 소속 B장교도 1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 8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A하사와 B장교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시기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던 시기로, 퇴근 후 숙소 대기가 원칙인 지침을 어겼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지난 2월22일부터 장병들의 휴가가 전면 통제된 바 있기 때문에 군 간부들의 감염에 사회적 비난 여론이 거세다.

여기에 사이버사 하사가 자대 내 병사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하면서 비판 수위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전날(9일)에도 A하사와 접촉한 병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날도 군 간부 한명이 추가 확진자로 분류되면서 A하사로 인한 확진자는 모두 2명으로 늘었다.

국방부는 안보 책임을 무겁게 느껴야 할 군 간부들이 무단 외출을 한 데 대해 "지시 불이행"이라며 이들을 엄정 처벌하겠단 방침이다.

한편 10일 10시를 기준으로 군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43명이다. 이 중 격리·치료 중인 장병은 4명이다.

국방부는 사이버사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이날 해당 부대원 전원을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PCR) 진행에 나섰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