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태안앞바다 주꾸미 조업 중이던 60대 어민 실종…해경 수색 중
주꾸미 조업 중이던 배가 표류하고 있다.© 뉴스1


(서산=뉴스1) 김태완 기자 = 태안해양경찰서는 11일 오전 9시 55분께 충남 태안군 신도 남동쪽 2.5해리 해상에서 실종된 연안복합어선(0.75톤) 선장 A씨(67)를 수색 중이다.


사고해역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K호 선장 B씨(73)는 “A씨의 배가 자꾸 연안으로 가까이 붙는 게 이상하다 싶어 가 보았더니 시동이 켜진 채 사람이 안 보인다”며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일대 해역에 헬기와 함정 및 민간구조대 등을 동원해 집중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실종된 A씨는 오는 11일부터 8월 31일까지 주꾸미 금어기가 시작됨에 따라 오늘 아침 6시 30분 출항해 사고해역에서 양망기로 주꾸미 어구 철거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