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태권도협회, '음주 소란' 대표선수단 징계 절차 밟는다
/뉴스1 DB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대한태권도협회가 최근 음주 소란, 선수촌 무단이탈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일부 국가대표 선수에 대해 뒤늦은 징계 절차에 들어간다.


태권도협회는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나라가 어려움에 처해있는 상황에서 대표 선수들이 일련의 음주 행위로 물의를 일으키고,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 및 대한체육회의 합동 감사 결과를 토대로 오는 22일을 전후해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관련자들을 엄중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3월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를 포함한 3명은 진천선수촌에서 외출을 해 식당에서 식사, 음주를 하고 선수촌에 들어와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진천선수촌은 코로나19로 선수들의 외출, 외박이 전면 통제됐지만 이들은 치료를 목적으로 외출을 허락받았다. 그러나 치료 후 이들은 외부에서 술을 마시고 돌아와 소란을 피었다.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졌지만 대한체육회는 단순 경고 처분만 내렸다. 태권도협회 역시 따로 징계는 하지 않았다. 지난 6일에서야 선수와 대표팀 지도자를 불러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할 경우 엄격하게 규정을 적용하겠다며, 재발 방지와 대표팀 기강 재확립을 다짐하는 서약서를 받는데 그쳤다.

이번에 논란이 된 3명 가운데 1명은 2년 전 음주 단속에 걸렸던 선수로 확인됐다. 당시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상태였지만 태권도협회는 출전정지 30일이라는 징계에 그쳐 논란이 있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