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고성군, 코로나19극복 “돌미역 팔아주기 운동” 전개

고성군(군수 함명준)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수산물 소비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민을 돕고, 지역 수산물의 소비촉진과 판로확보를 위해 돌미역 팔아주기 운동을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전개한다고 밝혔다.

군은 올해 생산된 우수한 품질의 돌미역을 군청 공무원과 강원도 환동해본부 및 강원도청, 타시군 공무원을 대상으로 “돌미역 팔아주기”에 적극 돌입했다.

예부터 고성 지역에서 4월과 5월에 수확된 돌미역은 해풍으로 말려 맛과 풍미가 매우 뛰어났다고 한다.

특히 올해 생산된 돌미역은 품질이 더욱 우수할 뿐 아니라 풍작으로 재고량이 8,000장(거진해녀협회 기준)에 달한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수산물 소비감축으로 판매에 어려움이 예상돼 돌미역 팔아주기 운동 전개로 판로확보와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꾀하고자 한다.

자연산 돌미역(900mm×300mm) 가격은 시중 가격(14,000원)보다 40% 이상 할인된 8,000원(배송비 별도)에 판매되며, 구매를 희망하는 사람은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고성군청 해양수산과(어업진흥팀, 680-3458)로 신청하면 고성군 거진나잠협회에서 25일부터 순차 배송(우체국과 CJ 태배)할 예정이다.

또한, 강원도 내에서 다량구매(100장 이상 주문)를 원하는 기관은 고성군에서 차량을 이용해 직접 방문하여 전달할 계획이다.

함명준 고성군수는 “고성군에서 생산된 청정 먹거리 수산물들이 전국에 널리 알려져 안정적인 판로확보로 어업인의 소득이 증대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소비가 부진한 수산물이 있으면 적극적인 소비촉진 운동으로 수산업 경기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