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이태원 클럽→부천 나이트' 긴장…유흥시설은 터지면 대규모 감염
경기 부천시는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후 확진을 받은 베트남 국적 A씨(32·남)가 경기 부천 메리트나이트 클럽을 지난 9일 방문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경기 부천 메리트나이트 클럽의 모습.2020.5.1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이영성 기자,이형진 기자 = 이태원 클럽 방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 확진자 1명이 최근 부천지역 유흥시설 '메리트나이트'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추가 감염자 발생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 이태원 클럽 방문 확진자는 경기도 광주시 거주 베트남 국적의 30대 남성이다. 현재 이 남성의 직장 동료 1명이 직장 내 접촉으로 인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나이트 방문 시기에도 감염력을 갖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이 확진자가 부천 메리트나이트를 다녀간 시간은 지난 9일 밤 11시 48분부터 5월 10일 밤 12시 34분 사이이다. 지난 1일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후 9일 오후 부천 오정동 지인집에서 32명과 모임을 갖고 인근 나이트를 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나이트 내에서 접촉한 사람의 숫자는 현재 파악 중이다. 방역당국은 해당 나이트에서 시간대 별 방문자 출입 명단을 확보했으나 정확한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카드 이용 내역 등을 조회하고 있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번 사례처럼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추가적으로 나오거나, 검사를 늦게 받아 발견되는 환자들이 있을 수 있다"면서 "때문에 지속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접촉자에 대한 조치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나이트는 클럽과 달리 출입 시 큰 제약이 없다. 유흥을 즐기다가도 전화 통화 등으로 인해 자주 시설 밖으로 나갔다 들어오는 인원이 많아 체류 시간과 이용 시간대를 추정하기 어려울 수 있다. 또 술을 마시고 음식을 먹는 장소인 만큼 주변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많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모르는 사람과 즉석에서 만남을 갖는 나이트 문화 '부킹'도 감염 전파를 확산시킬 수 있는 요소다. 상대의 감염 여부나 병력 등을 알 수 없는 데다 일정 시간 내에 여러 사람과 접촉한다. 감염자 1명이 다수의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하기 좋은 환경이다.

지금까지 확진자가 발생한 클럽, 노래방, 감성주점, 볼링장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시설을 보면 모두 이같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 밀폐된 공간 안에서 사람들이 밀집돼 있고, 마스크를 착용하기 어렵다는 환경이 서로 닮았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창문이 없는 지하에 위치해 환기가 어려운 실내공간과 이용자 수가 굉장히 많아 밀도가 높은 경우, 또 2미터 이내 거리에서 장시간 접촉하는 여부, 노래나 음식 섭취, 대화 등 비말을 만드는 행위와 연관된 시설은 다 위험하다고 보고 주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