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현대건설, 한남3구역 '디에이치 한남' 제안사업비 절감·현대百 유치
현대건설 한남3구역 '디에이치 한남' 투시도. © 뉴스1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현대건설이 서울시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아파트의 이름으로 ‘디에이치 한남’을 제안했다. 공사비 역시 조합 예정가보다 1500억원을 줄이고 단지 내에 현대백화점을 유치하겠다는 내용도 담았다.


현대건설은 한남3구역 조합에 이같은 내용의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 일대의 노후 다세대·다가구주택을 지하 6층~지상 22층 아파트 197개동 5816세대, 부대복리시설 및 판매시설 등으로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현대건설은 조합의 예정가격 대비 약 1500억원이 절감된 1조7377억원을 사업비로 제안했다.

또 기본 이주비 LTV 40% 이외에 추가 이주비 LTV 60% 책임 조달을 제안했다. 또 사업촉진비로 5000억원을 책정해 명도 및 세입자 해결, 과소필지, 인허가 지연 등 사업 추진 시 발생하는 장애요소를 신속히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입찰 시에 제안했던 조합원 분담금 납부시점 선택제도 이번 제안서에 다시 포함했다. 환급금이 발생하면 일반분양 계약 시 해당 금액의 50%를 선지급한다는 제안도 추가했다.

제안서에는 미분양 발생 시 최초 일반분양가를 기준으로 아파트 뿐 아니라 상업시설까지 대물변제를 받겠다는 내용도 들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사업비 및 이주비 조달 시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보증이 필요없어 수수료에서만 약 1090억원이 절감된다"며 "조합원들은 여기서 절감된 비용으로 분담금을 줄이거나 상품 마감에 투자하여 품질을 더욱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단지 내 상업시설에 현대백화점 입점과 신분당선 역사 신설 시 백화점과 신설역사를 잇는 보행통로를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준공 이후 전담 A/S센터를 10년간 단지 내에 배치하고 조경 가드닝 서비스를 10년간 제공하는 안도 마련했다.

현대건설은 만약 수주에 성공하면 한남3구역 TFT를 신설해 임원급의 책임자를 두고, 착공 이후에도 현장소장을 임원급으로 조기 발령하겠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조합원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확실한 대외 환경 속에서도 차별화된 설계와 공사비, 마감재, 사업비, 이주비, 분담금, 상업시설, 그리고 대물변제까지 모든 면에서 1차 입찰보다 더욱 완벽하고 차별화된 사업조건을 제안했다"며 "성공적인 사업 완수를 위해 글로벌 건설명가 현대건설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남3구역의 새로운 시공자를 선정하기 위한 조합 총회는 다음달 21일 개최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