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김정섭 공주시장 “시정을 왜곡한 주민소환 부당”
김정섭 공주시장 (사진제공=공주시)© 뉴스1


(공주=뉴스1) 이병렬 기자 = 김정섭 공주시장은 21일 (가칭)소환운동본부의 주민소환 청구와 관련, “시정을 왜곡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8일 (가칭)소환운동 대표 A씨가 공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주민소환 등록을 했다”며 “주민소환 사유로 거론된 사안에 대해 올바르게 알려드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시장은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와 관련해 “극히 일부분을 짚어 주민소환 주제로 삼는 것은 부당하다”며 “민선7기 들어 백제문화제를 더 성공시켰고 충청남도와 부여군을 설득해 150억 원이 투입되는 2021 대백제전을 성사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제문화제재단 초대 대표이사도 공주를 대표하는 역사와 축제 전문가로 임명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2022년부터 격년 개최 합의는 백제문화제를 혁신할 수 있다는 전제하에 이뤄진 것으로 이제부터 논의할 사안이다”며 “부여군 내에서도 격년개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개최 시기를 봄과 가을로 나눠 개최하는 방안도 이미 밝혔다. 앞으로 충분한 논의가 가능한 만큼 이런 이유로 주민소환은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공주보와 금강물 관련해선 “이 문제는 찬성과 반대만으로 풀 수가 없다. 과거 도청이 내포로 가고, 공주시 3개면 7000명이 세종시로 편입될 당시 합리적 대안과 실리적 보상책을 요구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고 지적한 후 “이를 중요한 교훈으로 삼아 합리적 대안을 마련해 결과적으로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 그것이 시정을 책임지는 시장의 자세”라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이어 “시는 지난해 연구용역과 토론회 등을 거쳐 총 13가지 사업 1223억원의 재원이 드는 공주시 통합물관리 방안을 세우고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공주의료원 부지활용과 관련해선 “옛 공주의료원 부지는 공주목사가 수백 년간 근무한 곳으로, 고도보존육성특별법상 특별보존지구로 지정돼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가 지극히 어렵다”면서 “민선7기 들어 100여 명의 공론화위원회를 구성, 논의한 끝에 압도적 다수로 ‘건물 철거 후 활용’이라는 방안을 도출해 냈다. 소수의견을 가진 사람이 주민소환을 내는 것은 공론에 승복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웅진동 공예품 전시판매관과 옛 중동별관의 예술인회관 조성에 대한 예산 낭비 지적과 관련, “공예품 전시판매관은 전임 시장 당시 예산을 마련하고 실시설계까지 마친 상태에서 민선7기 들어 공사를 마치고 지난 주 개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예술인회관은 4년 가까이 놀리고 있는 건물을 지역민과 예술인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입안해 의회에서 예산을 의결해 준 사업”이라며 “시는 모든 사업들에 대해 예산 낭비가 없도록 시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말없는 다수의 응원도 중요하지만 각계각층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서 민선7기 2년간 직접민주주의 방식으로 시민들의 의견을 계속 듣기 위해 노력해 왔다. 그래야 민선7기가 성공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가칭)소환운동 대표 A씨는 지난 18일 공주시건거관리위원회에 ‘청구인대표 증명서 교부 신청서’를 제출했다.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주요 이유로 Δ시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 독단 결정 Δ공주보 해체-유지 정부안 동의(정부초안은 철거) Δ구 의료원 철거 시민의견 무시 Δ공예품 전시관 리모델링 56억 혈세 낭비 Δ문화예술인회관 리모델링 혈세 낭비 등을 들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