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핫이슈
코로나19 강릉영화인 특별상영회‘강릉영화인 특별상영회-Film in Gangneung 2020’

강릉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영화인들을 지윈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강릉영화인 특별상영회-Film in Gangneung 2020’은 강릉시가 주최한다. 지역 영화 제작을 활성화하고 지역 영화 생태계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자 하는 강릉국제영화제(조직위원장 김동호)와 사회적협동조합 인디하우스(이사장 고재정)가 공동 주관하여 진행한다.

‘Film in Gangneung 2020’은 코로나 19로 영화 제작이 주춤하고 있는 시기에 강릉영화인들의 지속적인 활동을 지원하고자 마련된 특별상영회이다. 2018년에서 2020년 사이에 강릉 지역에서 완성된 영화 15편(단편영화 14편, 장편 1편)을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에서 상영한다. 상영회는 6월 2일(화) ~ 6월 5일(금)까지 진행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강릉에서 활동하고 있는 다큐멘터리 감독 이마리오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으로 영화 제작이 멈추게 되었고, 이로 인해서 영화인들의 생계가 위협을 받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강릉시에서 지역영화인들에게 필요한 정책을 기획해서 시행하는 것이 영화인들 입장에서 든든한 지원군을 만난 것 같고, 매우 반가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