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벤투호, 10월부터 월드컵 2차예선 재개…북한과는 11월 홈경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된 20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이 10월부터 재개될 전망이다.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오는 11월 한국에서 북한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치를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과 화상 회의를 통해 월드컵 2차 예선에 대해 논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3월과 6월 월드컵 2차 예선 4경기를 10월, 11월에 치를 가능성이 높다"면서 "올해 안에 2차 예선을 마무리 한다는 점에 AFC와 회원국들이 동의했다"고 5일 밝혔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후반기 A매치 일정은 9월, 10월, 11월이지만 현실적으로 9월 개최가 어려워 10월, 11월에 월드컵 2차 예선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10월에는 3월에 갖지 못한 투르크메니스탄과 2차 예선 5차전 홈경기, 스리랑카와 2차 예선 6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당초 6월에 예정됐던 북한과의 2차 예선 7차전 홈경기와 레바논과의 2차 예선 8차전 홈경기는 11월에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직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때문에 일정을 확정지을 수 없다. 국가별 이동 제한이 완화되지 않으면 10월, 11월로 예정된 월드컵 2차 예선 일정도 취소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10월, 11월 일정이 진행되지 않으면 AFC가 FIFA에 별도의 A매치 기간을 요청해야 한다. 하지만 각국 프로리그 일정 때문에 별도의 A매치 날짜를 정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2라운드까지 진행되고 중단된 AFC 챔피언스리그 일정은 아직까지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