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원주
원주 아파트서 폭발 추정 화재…모자 사망·남편 중상
7일 오후 5시51분쯤 강원 원주시 문막읍의 한 아파트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은 화재로 불탄 아파트. (원주소방서 제공) 2020.6.7/뉴스1 © News1


(원주=뉴스1) 최석환 기자 = 강원 원주시 문막읍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일가족 3명 중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7일 원주소방에 따르면 전날(6일) 오후 5시51분쯤 원주시 문막읍의 한 아파트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아파트에 있던 남편 A씨(42)가 중상을 입고 아내 B씨(37·여)와 아들 C군(14)이 숨진 채 발견됐다.

부부는 아파트 화단에서 발견됐으며 C군은 아파트 작은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불은 아파트 내부 112㎡ 중 33㎡ 등을 태우고 400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집 안에서는 휘발류 2통(20L 1통, 5L 1통)이 발견됐다.

“베란다 창문이 날라갔다. 폭발인 것 같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진화장비 등 20대와 총 진화인력 60명을 투입해 오후 6시21분쯤 완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