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전주시 '해고 없는 도시' 정부 지원 속 전국 확산되나
김승수 전주시장,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안남우 전북중소벤처기업청장, 김근영 중소기업진흥공단 전북본부장, 심병국 한국노총 전북본부 총무국장과 유현주 두메산골영농조합법인 대표을 포함한 79개 사업장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5월13일 전북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코로나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한 '해고 없는 도시 전주' 상생협약식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도입한 '해고 없는 도시' 정책이 전국으로 확산될지 주목된다.


9일 전주시에 따르면 정부가 무급휴직 신속지원 프로그램과 고용유지자금 융자사업 신설 등 고용유지를 위한 목적으로 한 추경예산안을 편성한 가운데 서울시를 포함한 전국 각 지자체에서 해고 없는 도시와 유사한 정책들을 준비하고 있다.

정부는 역대 최대인 35조3000억원 규모의 제3차 추경예산을 편성하면서 다양한 고용유지 대책들을 내놓았다.

그 가운데 하나가 지원 규모가 완화된 무급휴직 신속지원 프로그램이다.

기존에는 1개월 이상 유급휴직을 실시한 후 30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할 때만 지원금을 받을 수 있었지만,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개월의 유급휴직조차 어려워 불가피하게 무급휴직을 실시할 경우 최대 90일 한도 내에서 매월 50만원씩 총 150만원까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시장실에서 면담을 하고 있다. /뉴스1


자금이 부족해 당장 인건비를 지급하거나 휴업수당 지급이 어려운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고용유지자금 융자사업도 눈길을 끈다.

고용유지를 위한 계획서를 제출하고 융자 목적이 인건비 지급으로 확인되면 융자를 통해 휴업수당을 먼저 지급하고 추후 고용유지지원금으로 융자금을 상환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전주시의 해고 없는 도시 정책처럼 노사 간 고용유지 협약을 체결한 기업에 인건비를 일부 지급하고, 세무조사 유예(3년)와 정부 재정사업 참여 시 가점 부여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전국 지자제들도 고용유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 최근 민주노총·한국노총과 '해고 없는 고용노동특별시'를 만들기 위한 간담회를 여는 등 해고 없는 도시 도입을 검토하고 있고, 구로구 등 서울시 산하 25개 구로 확산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전주시는 지난 4월 코로나19로 인한 대량해고 사태를 막고 지역사회 붕괴를 차단하기 위해 해고없는도시대책반과 위기복지대책반, 마음치유대책반 등 3개 반으로 된 '위기 극복 비상대책본부'를 꾸리고 강력한 민생안정대책을 펼쳐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전주시가 '해고 없는 도시'를 선언했다. 전주에서 시작한 '착한 임대료 운동'이 전국적 운동으로 번져나갔던 것처럼 '해고 없는 도시' 상생선언도 전국으로 확산대 나가길 기대한다"고 썼다. /뉴스1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전주시가 '해고없는 도시'를 선언했다. 지역 노사민정이 합심해 대타협을 이루고, 지역 일자리를 지키는 상생선언이었다"면서 "전주에서 시작한 '착한 임대료 운동'이 전국적 운동으로 번져 나갔던 것처럼 '해고없는 도시' 상생선언도 전국으로 확산돼 나가길 기대한다"고 썼다.

전주시 해고 없는 도시 선언 이후 상생협약을 체결한 79개 사업장을 포함해 현재까지 500개 이상의 사업장이 동참 의사를 밝힌 것으로 집계됐다.

전주시는 조만간 동참 의사를 밝힌 사업장들과 2차 상생협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일자리는 개인과 가정, 지역을 지키는 일종의 사회적 방파제인데, 코로나19로 인해 전주 뿐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대량의 해고사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해고 없는 도시로 가는 상생의 길에 보다 많은 기업이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기업주와 근로자, 지역사회가 함께 마음을 모아 전대미문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