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일반
창녕 학대 9세 여아, 집 탈출 후 옥상 물탱크실에 숨어 부모 따돌려
계부와 친모에게 학대를 당하다 지난달 29일 집에서 빠져나온 A양(9)이 탈출 당시 빌라내 물탱크가 설치된 장소에 장시간 동안 숨어있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사진은 A양이 거주하던 창녕의 한 빌라.© 뉴스1


(경남=뉴스1) 김명규 기자 = 경남 창녕에서 계부와 친모에게 학대를 당하다 지난달 29일 빌라 집에서 탈출한 A양(9)이 탈출 후 부모를 따돌리기 위해 빌라 내 물탱크실에 장시간 숨어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A양은 "집을 빠져나온 후 건물 고정 철제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기계 소리가 들리는 곳에 숨어 있었다"는 진술을 아동보호기관에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지난달 29일 친모가 쇠사슬을 풀어준 사이 자신의 집 테라스 난간을 넘어 지붕을 통해 옆집으로 넘어갔으며 옆집 현관을 빠져나와 빌라 옥상에 있는 물탱크 시설에 5~6시간가량 숨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물탱크 시설은 A양이 거주한 빌라의 4층과 복층 지붕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A양은 자신의 집현관과 옆집 현관 사이 복도에 설치된 사다리를 타고 이 장소로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

A양이 옆집을 통해 탈출한 뒤 즉시 건물 밖으로 도망가지 않은 이유는 부모에게 발각되지 않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경찰은 "탈출 후 여아의 행적을 어느 정도 파악됐으나 사건과 직접적 연관이 없어 공개할 수 없다"며 "일부 언론에서 산을 헤맸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또 경찰은 지난 13일 추가 압수수색을 통해 A양이 쓴 일기장을 증거물로 확보했지만 분석결과, 일기장에서 학대 사실을 밝힐 구체적인 내용은 발견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일기장에는 '엄마한테 혼나서 아프다', '거짓말해서 혼났다' 등 학대 정황을 의심할 만한 문구가 일부 있지만, 학대 혐의를 입증할 만큼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의 일기장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창녕으로 이사 오기 전 살았던 곳에서 썼던 일기였으며, 학대사실에 증거로 사용할 만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편 A양은 2주간 입원 치료를 마치고 지난 11일 퇴원해 도내 한 아동보호 쉼터에 머물고 있으며 현재 심리치료 등을 받고 있다.

A양의 의붓동생 3명 역시 법원의 임시보호명령에 따라 부모와 분리돼 다른 아동양육시설에서 보호 중이며 다행히 이들의 신체에서 학대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상남도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는 "A양은 현재 경남의 한 아동보호 쉼터에서 밥도 잘 챙겨 먹으며 밝은 모습으로 지내고 있다. 최초 발견 됐을 당시보다 체중도 많이 늘었다"며 "당분간은 쉼터에서 생활하며 심리치료 등을 이어갈 예정이며 추후 논의를 통해 다른 양육시설이나 위탁가정에 보호를 모색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계부와 친모에게 학대를 당하다 지난달 29일 집에서 빠져나온 A양(9)이 탈출 당시 빌라내 물탱크가 설치된 장소에 장시간 동안 숨어있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찍힌 CCTV 영상 갈무리.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