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北 통일전선부장 "북남관계 '일장춘몽'으로 여겨라"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16일 오후 2시 49분경 폭파했다. 사진은 우리군 장비로 촬영된 폭파 당시 영상 캡쳐.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5시께 긴급 보도를 통해 "개성 공업지구에 있는 공동연락사무소를 완전 파괴시키는 조치를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국방부 제공) 2020.6.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의 대남 기구인 통일전선부는 17일 "지금까지 북남(남북) 사이에 있었던 모든 일은 일장춘몽으로 여기면 그만이라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장금철 통일전선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전날(16일) 있었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언급하며 이 같이 말했다.

장 부장은 이어 청와대가 전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북측의 행동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라고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장 부장은 "지난 시기 오랫동안 써먹던 아주 낡은 수법대로 남에게 책임을 전가한다"며 "그나마 체면치레라도 해볼 심산으로 눈을 질끈 감고 비명 같은 소리를 질러대는 꼴"이라고 비아냥댔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켜볼수록 혐오스럽고 께끈한(더러운) 남측 당국과 더는 마주 앉고 싶은 생각이 없다"며 "따라서 앞으로 남조선 당국과의 무슨 교류나 협력이란 있을 수 없다"라고 단언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