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자유기고
"동해,삼척시의 통합, 말이 아닌 행동으로"

 

동해경제인연합회(회장 전억찬)은 지난 15일 동해 심규언 시장과 김양호 삼척시장을 만나 동해·삼척시의 자율통합에 대한 공감대와 통합을 위한 정서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양 도시간 관광지 개방 등 실천 가능한 과제부터 우선 추진하기로 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

현재 대한민국의 출산률은 0.8명으로 떨어지고, 올해에는 처음으로 대한민구 인구 감소로 돌아서는 첫 해가 될 예정이다. 현재 동해,삼척의 인구는 지난 1년전 보다 동해시는 240명 감소한 90,366명, 삼척시는 2,067명 감소한 65,834명으로 급격한 감소를 보이고 있다.

그야말로 지방소멸의 위기가 곧 다가 오고 있는 것이다.

동해경제인연회는 2009년 9월 이명박 정부 당시 통합시에 800억의 지원을 공언하여, 문화와 생활권이 같은 동해,삼척이 통합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하여 성명서를 내고 통합을 주장하여 당시 삼척 사회단체들은 일제히 환영하였지만 동해시는 시기상조라고 하였다.

이제 늦은감은 있지만 말보다는 실제 통합을 위한 절차와 과정 방안을 중시하면서 시작하여야한다.

양도시의 공감대 조성을 위하여 먼저 시민의 대표인 동해,삼척시의 양 의회가 통합에 대한 공론화 할 것을 결의하고, 시민공청회, 공론화협의체를 구성하고 통합 실무위원회를 구성, 통합을 위한 지역 연구등 먼저 실천 가능한 사안부터 시작하여 본격적인 통합 작업을 하는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행동이 적극 필요하다.

일부 학자들은 앞으로 5년후 동해시는 7만, 삼척시는 4만대로 인구가 감소 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야말로 앞으로 엄청난 인구 감소로 인한 지역사회의 붕괴가 예고되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동해,삼척시의 통합이 된다면 추후 태백,정선,울진,옥계등을 통한 보다 광역화된 통합을 기대 할 수 있다. 이것은 정부가 추진하는 지방의 준 광역시를 형태의 지방도시 통합을 선점 할 수 있고, 도시의 경쟁력을 갖춘 통합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동해경제인연합회는 이번 동해,삼척 통합의 공감대가 지방소멸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첫 번째 단추로서 말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제적으로 협의하고 진행되는 통합 논의가 되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