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복지여성
가톨릭관동대, 2020년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선정

가톨릭관동대학교(총장 황창희)가 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으로 추진한 ‘2020년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또한 창업을 희망하는 연구자가 기술고도화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연구자와 한 팀을 이뤄 창업지원 업무를 분담할 전담인력 이노베이터를 육성하는 사업에 함께 선정됐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은 대학원 실험실이 보유한 연구성과와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고부가가치 기술혁신형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가톨릭관동대학교는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에서 강원도 유일 대학으로 선정된데 이어, 이번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선정으로 대학내 창업자원 발굴과 사업화에 더욱 경쟁력을 갖게 됐다.

가톨릭관동대는 올해부터 매년 9억 원씩 3년간 총 27억 원을 지원받아 매년 10개 실험실의 우수 기술을 선발해 창업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집중 지원하며, 다양한 기술이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CKU 창업유망클러스터’를 조성하여 대학의 기술창업 역량 강화를 통한 차별화된 완결형 창업 프로세스인 ‘IGV(InnoLabs Go to Venture) Project’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4월 전국 7개 대학을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을 발표한 후 이번 공모를 통해 가톨릭관동대, 대구대 등 3개 대학을 추가로 선정해 발표했다.

강신수 가톨릭관동대 창업지원단장은 "실험실 내에 잠재된 우수한 연구 성과물이 창업으로 이어져 지역 산업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창업 성장단계별 맞춤형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