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동해/삼척/태백
동해시, 야학 ‘금곡목간, 홍반장’ 스타트 업오는 18일부터 10월까지 운영

삼화동 6통 폐공가를 활용한 ‘금곡목간, 홍반장’프로그램이 오는 18일 ‘코로나19 이후 지역문화기획’을 주제로 첫 야학을 시작한다.

‘금곡목간, 홍반장’은 지역문화 활동가 네트워크 확산과 역량강화를 통해 미래 지역문화 일꾼을 만드는 일면 문화 반장 프로그램으로, 동해문화원 청년기획단이 강원문화재단에서 실시한 공모사업에 신청·선정돼 운영한다.

이번에 선정된 동해지역 홍반장은 지역 청년활동가와 마을주민이 참여해 오는 10월까지,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문화 야학을 통해 마을 중심의 네트워크를 확산하기 위해 전문가가 참여하는 역량 강화 과정 및 파일럿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사업에 참여한 제주도 출신의 작가 김찬미(여, 28)씨는 “홍반장 프로그램이 지역활동가에 대한 관심과 수준 높은 문화활동의 기초가 되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금곡목간은 폐공가를 활용한 마을사랑방으로 최근 동해시 삼화동 6통마을 문화 활동의 중심으로 활용되고 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