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당대표 그만둬도 최고위원 임기는 보장"…민주 당헌 개정안 오늘 확정
이해찬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안규백 위원장. 2020.6.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8·29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3차 회의를 열고 당대표와 최고위원 임기 분리 등 당헌·당규 개정안을 확정한다.


민주당 전준위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Δ최고위원 임기 규정 Δ온라인 기반 전당대회 관련 규정 등을 넣는 당헌·당규 개정안을 마련한다.

전준위에서 개정안이 확정되는 대로 당무위와 중앙위, 전당대회 의결을 거쳐 개정 절차가 마무리된다.

당대표와 최고위원 임기 분리 문제는 이낙연 의원, 김부겸 전 의원 등 대권 주자들이 당대표가 될 경우를 대비해 논의됐다.

대권 도전을 위해선 대선 1년 전에 대표직에서 중도 사퇴해야 하는데, 현 규정에서는 최고위원들도 동반 사퇴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기 때문이다.

이에 당 지도부는 전준위에서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최고위원의 임기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바 있다.

당헌 제25조 2항의 '당대표 및 최고위원의 임기는 다음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로 한다'는 규정에서 전국대의원대회 앞에 '정기'라는 단어를 삽입하거나 '최고위원의 임기를 2년으로 한다'는 조항을 넣는 식으로 개정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로 전당대회를 온라인 기반으로 진행하기 위한 당헌·당규 개정도 필요하다.

앞서 전준위는 1만명 이상이 체육관에 모여 진행한 기존 전당대회의 현장 행사를 500~600명 규모의 중앙위원 현장집회로 축소하기로 했다.

전준위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현행 당헌·당규는 오프라인 전당대회를 전제로 마련된 것이라 상당 부분의 조항이 수정돼야 한다"며 "온라인 투표 방식 조항도 넣을 예정"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