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유럽서도 코로나19 환자 급증…"재확산 위험 현실로"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 조처를 완화한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재확산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경고했다.

BBC방송에 따르면 WHO 유럽 담당 국장인 한스 클루게 박사는 25일(현지시간) 화상 기자회견에서 수개월 만에 처음으로 유럽에서 주간 신규 확진자가 증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클루게 박사는 "몇 주 동안 여러 나라가 (억제)조치를 완화하면서 나는 재확산 위험을 말해 왔다. 유럽에 있는 여러 국가에서 이러한 위험은 현실이 됐다"며 "30개 국가에서 지난 2주 동안 누적 확진자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르메니아, 스웨덴, 몰도바, 북마케도니아 등 11개 국가에서 "전파 속도가 가속화되며 매우 중대한 재확산이 일어났다"면서 "만일 이를 그대로 둔다면 의료 체계는 벼랑 끝으로 몰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WHO는 유럽지부가 관할하는 54개국과 7개 영토에서 260만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19만5000명을 넘겼다고 집계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2만명과 700명씩 보고되고 있다.

클루게 박사는 이러한 재확산 경고에도 불구하고 WHO는 여름이면 대부분의 나라에서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인플루엔자, 폐렴 등의 질병과 겹칠 수 있는 가을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