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멀티미디어 영화
[Nbox] 코로나19 이후 최초 100만 돌파, 韓 영화 '#살아있다'
'#살아있다'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우리나라 극장에 희망을 주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100만 관객을 돌파한 것.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지난 28일 하루 25만 6161명의 관객을 동원해 누적관객수 106만 46명을 기록했다. 개봉 5일만에 낸 기록이다. 이 영화는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주말 3일 내내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70만 2982명을 동원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살아있다'의 개봉 5일째 100만 돌파는 올해 2월 이후 개봉작인 '정직한 후보'의 개봉 7일째, '클로젯'의 개봉 11일째 100만 돌파보다 빠른 것으로 올해 2월 이후 최단 흥행 속도다. 특히,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2월23일 이후 개봉작 중 최초의 100만 관객을 돌파하는 성과를 이루며 침체된 극장가의 흥행 구원투수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살아있다'는 아파트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비롯되는 짜릿한 스릴, 신파 코드 없는 빠른 전개 속도, 홀로 고립된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영화의 메시지로 관객들을 완벽하게 사로잡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친숙한 공간인 아파트를 주 배경으로 설정한 '#살아있다'는 아파트 내부뿐만 아니라 아파트 복도, 엘리베이터, 주차장 등 아파트 곳곳이 생존을 위협받는 공간으로 바뀌는 과정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극한의 스릴을 자아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