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
화천군, 축제 개최 여부와 별도 대학생 단기 고용 추진지역 교육복지시설, 관광지 등에 84명 배치
사진=지난해 대학생 활동

화천군이 지역 여름축제 시즌 취소 여부와 상관 없이 매년 이어오던 여름방학 대학생 단기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이번 주 초에 사업 공고를 내고, 84명(예정)의 대학생 단기 근로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신청은 본인 또는 부모가 화천에 주민등록을 하고 있는 4년제, 2~3년제 대학 재학(휴학)생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화천을 대표하는 여름축제인 쪽배축제는 로나19의 재확산 추세와 맞물려 6일 (재)나라 이사회에서 취소가 결정됐다. 화천토마토축제 역시 취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상경기 악화로 일반 업체의 대학생 단기 일자리 수요도 급감한 상태다.

축제 취소 시 대학생 단기 일자리 사업마저 중단된다면, 가뜩이나 지역경제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대학생 자녀를 둔 가구의 부담이 급증할 우려가 매우 크다.

근무는 오는 27일부터 8월9일까지이며, 1일 8시간(점심시간 제외), 주 5일제로 진행된다. 

참여 학생은 만기 출근 시 급식비와 주휴수당 등을 합쳐 모두 83만5,920원을 받을 수 있다.

학생들은 공공 도서관 등 지역 교육복지시설과 수영장, 군청사, 각 지역 문화센터, 시외버스 터미널 등 공공시설, 만산동 국민여가 캠핑장과 붕어섬 등 주요 관광지에서 근무하게 된다.

지역교육 발전을 위한 설문조사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안내 업무에도 투입된다.

자세한 사업내용은 화천군청 홈페이지 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축제가 취소돼도 대학생들이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가계 부담을 줄이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