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
해수욕장 야간 음주·취식 금지, 상인들 "이해는 하지만"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시원한 파도에 몸을 맡기며 마지막 피서를 즐기고 있다. (뉴스1 DB)


(강릉=뉴스1) 최석환 기자 = 13일 연간 이용객 30만 명 이상 대형 해수욕장에서의 야간 음주 및 취식 금지 조치가 내려지자 경포 상인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강원도내 30만 이상 대형 해수욕장은 해양수산부 집합제한 행정명령에 따라 7월18일부터 8월30일까지(오후 7시부터 익일 오전 6시까지) 음주 및 취식이 금지된다.

단, 지자체 여건에 따라 7일 이내 계도기간 설정이 가능하다. 이를 어길 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이런 상황 속에서 30만명 이상 해수욕장에 포함되는 경포해수욕장 상인들의 의견이 갈리고 있다.

경포해수욕장에서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김모씨(40·여)는 “음주 및 취식 금지 등 제재를 하면 아무래도 사람이 안 오기 때문에 걱정이 되긴 한다”며 “지금은 시행을 안해서 모르겠지만 시행을 하게 되면 상권에 타격이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걱정을 했다.

또 인근에서 장사를 하고 있는 윤모씨(63·여)는 “제재를 해도 안하는 곳으로 몰릴텐데 30만 이상 해수욕장만 제재를 하는 것이 의미가 있나 싶다”며 “결국 피서객들은 제재가 되지 않는 곳으로 몰려 똑같은 현상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반대의 입장도 있었다.

횟집을 하는 신모씨(58·여)는 “제약을 가하는 것이긴 하지만 코로나19는 사람의 목숨이 달린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에 따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횟집의 정모씨(50·여)는 “시행을 해서 제재를 하는게 맞다고 본다”며 “하지만 어차피 밖에서 안 된다면 밀집된 공간인 가게로 모여 실효성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고 지적했다.

박건식 경포번영회장은 “놀러 오는 사람은 취식하고 싶을 것이고 정부에서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제재를 할 수 밖에 없다”며 “야간 취식을 금지해도 방을 잡거나 다른 밀폐된 공간에서 먹으면 어차피 확산될 수도 있는 것 아닌가”라며 당혹스러워 했다.

이어 “무엇이 정답인지 잘 모르겠다”면서 “어느 쪽이든 코로나 확산이 방지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지자체에서도 처음 겪는 상황이라 걱정되긴 마찬가지다.

강릉시 관계자는 “도에서 고시가 나오면 계도 기간을 가지고 곧바로 시행할 것”이라며 “24일 쯤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처음이다 보니 고민이 크다”고 말했다.

또 “경찰 등과 협조해 계획을 짜겠지만 현실적으로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따라줘야 하는데 잘 될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속초시 관계자는 “자칫 지역경제 활기가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이라면서도 “무조건 안전이 우선이기 때문에 해수부 조치에 따라 이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강원도 해수욕장 중 피서객 30만명이 넘는 곳은 강릉 경포해수욕장, 양양 낙산해수욕장, 속초 속초해수욕장, 삼척 삼척해수욕장, 동해 망상해수욕장, 삼척 맹방해수욕장, 동해 추암해수욕장, 양양 하조대 해수욕장 등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