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전남·경남·부산·울산 등 4개 시도에 호우 특보…중대본 1단계 가동
울산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27일 오후 울산 남구 동서오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7.27/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최현만 기자 = 행정안전부는 전남·경남·부산·울산 등 4개 시도에 호우특보가 발효되면서 오후 4시30분을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하고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고 27일 밝혔다.


행안부는 먼저 중대본 가동에 따라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배수펌프장 가동 준비 등 수방자재를 전진 배치하도록 했다.

또한 급경사지, 비탈면 등 산사태 위험지역과 주택 및 저지대 침수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한발 빠른 주민대피를 요청했다.

아울러 부산 초량 지하차도 침수, 하천 범람과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둔치주차장과 지하차도 등의 침수피해 방지와 산간 계곡 및 펜션 진?출입 세월교 등에 대한 사전 출입통제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집중호우시 큰 인명피해를 동반할 가능성이 큰 만큼 꼼꼼한 점검과 주민 사전대피 등 인명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국민들이 강우 시 계곡·하천·해안 등 위험지역 출입을 자제하고 기상정보 등을 수시로 확인하면서 위험징후가 있으면 이웃과 함께 신속히 대피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줄 것"을 요청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