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박지윤·최동석 가족, 고속도로서 역주행 트럭과 충돌 병원 이송…"아무일 없길"
박지윤 최동석 부부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방송인 박지윤(41)과 최동석(42) KBS 아나운서 부부 가족이 교통사고를 당한 가운데, 누리꾼들은 이들의 건강을 기원하고 있다.


최 아나운서와 박지윤 부부 및 10대 아들 딸 2명 등 총 4명은 볼보 차량를 타고 27일 오후 8시30분께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 부근(부산)에서 정방향으로 주행하던 중 역주행하던 2.5t 트럭과 충돌했다.

최 아나운서와 박지윤 부부 및 자녀 2명은 복통과 가슴 및 손, 발가락 통증 등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일단 박지윤 최동석 아나운서 부부 가족은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에 옮겨진 트럭 운전자 40대 A씨는 다리에 골절상 등을 입었다.

부산경찰청은 A씨가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중이다.

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족 분들 아무 일 없길" "쾌유 바랍니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현재 박지윤은 방송인 겸 사업가로 활동 중이며, 최 아나운서는 지난달 자가강청 등 건강상의 이유로 '뉴스9'에서 하차하고 병가를 제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