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내일 날씨] 150㎜ '물벼락'에 서울엔 소나기…대구 34도
비가 내린 29일 서울 청와대 앞 도로에 빗물이 왕관모양을 만들며 떨어지고 있다. 2020.7.29/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7월의 마지막날인 31일 전국이 흐리고 일부 지역에선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31일) 정체전선(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경기 남부와 충청, 남부지방은 이른 오전부터 아침 사이에 비가 오고, 서울과 경기 남부, 충청 내륙, 남부 내륙에는 오후부터 밤까지 곳에 따라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고 30일 밝혔다.

31일 오전 9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 남부, 전북, 전남 북부에 50~100㎜다. 충청 남부와 전북에는 최고 150㎜ 이상의 비가 쏟아질 수 있다.

충청 북부와 전남 북부, 경남, 경북 내륙에는 30~80㎜, 경기 남부와 경북 동해안에는 5~30㎜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 경기 남부, 충청 내륙, 남부 내륙에는 이날 오후 12시부터 9시사이 10~60㎜가량의 소나기가 내릴 수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5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24도 Δ인천 23도 Δ춘천 23도 Δ강릉 25도 Δ대전 24도 Δ대구 24도 Δ부산 23도 Δ전주 24도 Δ광주 24도 Δ제주 25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29도 Δ인천 27도 Δ춘천 31도 Δ강릉 33도 Δ대전 29도 Δ대구 34도 Δ부산 30도 Δ전주 30도 Δ광주 31도 Δ제주 33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m, 남해 앞바다와 동해 앞바다 0.5~1.0m로 일고 서해 먼바다 최고 1.0m, 남해 먼바다와 동해 먼바다는 최고 1.5m로 전망된다.

다음은 31일 지역별 날씨 예보.
- 서울·경기: 22~30도 최고강수확률 60%
- 서해5도: 21~25도, 최고강수확률 30%
- 강원 영서: 22~31도, 최고강수확률 30%
- 강원 영동: 17~33도, 최고강수확률 30%
- 충청북도: 22~30도, 최고강수확률 60%
- 충청남도: 23~30도, 최고강수확률 70%
- 경상북도: 20~34도, 최고강수확률 60%
- 경상남도: 23~32도, 최고강수확률 60%
- 울릉·독도: 22~27도, 최고강수확률 30%
- 전라북도: 23~30도, 최고강수확률 60%
- 전라남도: 23~32도, 최고강수확률 80%
- 제주도: 23~33도, 최고강수확률 20%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